코로나 백신 포털

COVID19 VACCINE NEWS PORTAL

뉴욕시 공무원 34만명 백신 접종 의무화

1 min read
person getting vaccinated

Photo by CDC on Pexels.com

미국의 최대 도시 뉴욕시가 34만명의 시 공무원들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의무화했다. 백신 미접종자를 중심으로 코로나19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빠르게 확산되는 것을 막기 위해서다. 

7월 27일 뉴욕타임스 등 미국 언론 보도에 따르면 빌 드 블라지오 뉴욕시장은 9월 13일까지 교사, 경찰 등 시 소속 근로자 전원에게 백신 접종을 마치라고 요구했다. 9월 13일은 뉴욕시의 학생들이 방학을 마치고 학교로 복귀하는 날이다. 

드 블라지오 시장은 “9월은 회복의 중심점이다. 많은 직원들이 다시 회사로 돌아오고 학교가 힘차게 시작할 때다”라고 말했다.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공무원들은 매주 코로나 검사를 받게 된다. 블라지오 시장은 민간 사업자 고용주들에게 백신 접종 의무화 조치를 도입할 것도 촉구했다. 

뉴욕시 인구는 약 840만명으로 이중에서 500만여명은 1차접종을 마쳤지만 나머지는 아직 접종을 하지 않은 상태다. 최근 뉴욕시의 확진자수는 6월말과 비교해 3배 증가한 하루 800여명이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미국에서 2차까지 접종을 마친 사람은 1억6300만명으로 미국 전체 인구의 49.1%다.

앞서 미국 연방법원은 병원 종사자에게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는 것이 불법이 아니라고 6월에 판결한 바 있다.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시의 ‘휴스턴 감리교병원’ 간호사 등 117명은 백신 의무접종에 반대하며 소송을 제기한 바 있다. 앞서 이 병원은 코로나19 백신을 맞지 않겠다는 직원에 대해 2주간 무급 정직 처분했고 이에 대한 반발로 직원들이 소송을 제기한 것이다.

이에 대해 텍사스주 남부지구 연방 지방법원은 백신 접종 의무화가 불법적이라는 원고측의 주장을 기각했다. 린 휴스 판사는 “백신 접종 의무화는 직원과 환자, 그 가족을 더 안전하게 만드는 선택”이라고 말했다. 

미국 최대 도시인 뉴욕시의 공무원 백신 접종 의무화로 다른 지역에서도 공무원에 대한 백신 접종 의무화가 확산될 것으로 전망된다. 

답글 남기기